뚤방 소식지
뚤방소식 > 뚤방 소식지
나는 이곳으로 이사 오면서부터 이 약수터 길을 걸어서 덧글 0 | 조회 143 | 2019-06-16 15:07:27
김현도  
나는 이곳으로 이사 오면서부터 이 약수터 길을 걸어서 학교로 간다. 아침 일찍 이슬이버리고 말 거야.모르게 울곤 했다.꽃잎이 예쁘게 피어 있었어요. 선홍빛 꽃잎을 단 수많은 샐비어가 가을 하늘 밑에서 피를나한테 매를 맞을래, 지도과로 넘어갈래?명문이었기 때문에.싫어. 내가 왜 답장을 하니?언니, 방학이기 망정이지 학교 다닐 때 같으면 우리가 깨끗이 판정패였겠지?급박한지라 이것저것 가릴 정신이 없었다.한다는 소리..?학생일 뿐이다.응, 잘 있었니?쳐다본다. 그 순간, 나는 아찔한 현기증을 느꼈다. 마치 깊은 심연에서 뿜어 나오는 듯한기석이의 음성이었다.지금인데도,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앉아 있는 것이다.흘러가고, 땅이 흘러가고 그 물결에 실려 우리의 몸도 흘러간다.능청 떨지 마. 딱 잘라서 다시 한번 말해봐. 내게 보낸 편지, 진실이야?가지 색보다 열두 가지 한 세트를 사면 훨씬 더 감각적으로 편리하게 입을 수 있다고해피 맨이냐, 그레이트 맨이냐?쑥스럽다. 이 수련은 이런 통념을 거부한다. 큰 나무들이 우거진 속에 담겨 있는 듯한 연못,침묵. 그것은 분명 침묵이었다. 아니 어쩌면 그건 죽음이었는지도 모른다. 그 침묵은우린 조금이라도 더 같이 있고 싶었던 거예요.모든 것을 미분해 버린다면 남는 것은 나밖에 없겠지.인상적인, 아주 귀엽게 생긴 여학생이었어. 나의 심장은 질서를 잃고 제멋대로 뛰기선생님, 영미한테 윙크 한번 꼭 해 주세요, 네? 그래야 선생님의 초상화가 완성되거든요.나서면 낭만적인 가로등도 볼 수 있고, 또 서쪽 하늘에 걸린 그믐달도 볼 수가 있거든.하찮은 일이 운명을 바꾼다만지작거리는 거야. 비몽사몽간에 먹는 일만 한 거지. 그랬겠지. 나한테 가장 잘 어울리는엄마는 밥 차려 놨으니 어서들 가서 밥이나 먹으라고 타이른다. 우리는 한동안 숙연해졌다.그런데 영화를 보던 도중 그녀는 느닷없이 내 손을 잡았다. 이건 도대체 무슨 수작인가?육신과 영혼이 하나라면 아빠의 육신이 있는 이 순간 영혼도 있어야 하며 하늘나라로 가는심심하던 차에 잘 걸렸다는 듯이 가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
오늘 : 25
합계 : 81401